인사말매매전세월세시세표주간시세동향부동산뉴스게시판

71
116
1,102,111
제목 9·13대책 후…서울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 13.8% 상승
작성자 박호식 등록일 2019-09-16 10:48:01

9·13대책 후…서울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 13.8% 상승



 
[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] 지난해 '9·13 주택시장 안정방안'이 발표된 후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둔화되는 모습이었으나 실제 거래된 아파트의 평균 실거래가는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.

16일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9·13대책 이후 1년 간 서울지역 아파트 실거래가는 평균 7억5814만원으로 대책 전 1년 평균 실거래가(6억6603만원)보다 13.8% 상승했다.

지난해 9월부터 올해 8월 말까지 국토부가 공개한 실거래 건수(9월5일 등록 기준)는 총 4만2564건으로 직전 1년간 공개 건수(9만7414건) 대비 56% 감소했다. 그러나 실거래 평균가는 더 높아졌다. 이는 대책 후 대출 규제로 거래가 줄었으나 인기 지역 재건축·고가 신축 등의 거래가 상대적으로 많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. 대책 이후 1년간 9억원 이하 주택 거래량은 9·13대책 이전에 비해 60.2% 감소했다. 9억원 초과 주택은 37.6% 줄었다.

또한 대책 이후 일부 강남 재건축 단지 가격은 떨어졌으나 일반 아파트 하락은 미미했고 지난 7월부터는 일부 신축·일반 아파트 가격이 신고가 기록을 다시 쓰는 등 강세를 보이면서 집값 하락을 체감하기 어려웠다.

자치구별로는 용산구의 실거래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. 용산구 아파트의 최근 1년간 평균 실거래가는 15억9724만원으로 직전 1년간 평균가(12억6727만원) 대비 26% 올랐다. 이어 성동구는 실거래가가 대책 이전 1년 평균 7억7033만원에서 최근 1년 9억3264만원으로 21.1% 올랐다. 양천구는 최근 1년간 실거래 평균가격이 7억9192만원으로 직전 1년(6억6857만원) 대비 18.5% 상승했다. 강남구는 대책을 전후한 실거래가 상승률이 17.7%로 비강남 인기지역보다 낮았으나 최근 1년간 실거래가 평균가는 17억1984만원으로 서울 자치구 중 가장 높았다.

반면 은평구는 최근 1년간 실거래가 평균액이 4억8028만원으로 대책 발표 전 평균 거래가(4억7685만원)과 비슷했고 구로구 역시 4억2821만원에서 4억4258만원으로 큰 차이가 없었다. 강서구도 5억2725만원에서 5억4361만원으로 유사한 수준이었다.

김유리 기자 yr61@asiae.co.kr
목록보기